"곤충의 산소전달 방식 새로운 기전 규명" 국내 연구진 논문, 네이처 등재
상태바
"곤충의 산소전달 방식 새로운 기전 규명" 국내 연구진 논문, 네이처 등재
  • 정 현 기자
  • 승인 2024.07.04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양대 심지원 교수팀, 기존 학설 뒤엎는 새로운 발견
- 초파리 혈구세포가 체내 산소 분압을 조절하는 기전 규명
- 논문, 저명 국제학술지 'Nature' 게재

[위즈뉴스] 국내 연구진이 곤충의 혈구세포가 산소를 전달하는 새로운 기전을 밝혀 곤충의 호흡작용과 진화에 대한 새로운 단초를 제공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지난달 27일, 한양대 심지원 교수 연구팀이 초파리 유충의 혈구세포가 산소전달을 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확인하고, 그 원리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로 지금까지 정설로 자리잡고 있던 곤충의 산소 전달 방법이 뒤집히게 됐다.

왼쪽부터 심지원 교수, 신민규 박사, 이대원 연구원, 장은지 연구원 / 사진=한국연구재단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SCI급 저명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 IF=50.5)’ 6월 26일 자 온라인에 게재됐다. 

논문명은 'Drosophila immune cells transport oxygen via PPO2 protein phase transition'이며, 심지원 교수가 교신저자로, 신민규 박사와 장은지 학생 연구원, 이대원 학생 연구원이 공동 제1저자로 참여했다.

"이번 연구는 생물학 교과서를 바꿀 내용"

연구를 이끈 심지원 교수는 “초파리 유충의 혈구세포가 체내 산소분압을 조절하는 기능을 최초로 규명한 이번 연구는 생물학 교과서를 바꿀 내용”이라며 “이번 연구가 곤충을 비롯한 무척추동물의 호흡발달과 진화를 이해하는 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제학술지 'Nature' 최신호에 게재된 해당 논문

지금까지 곤충의 산소호흡은 외부와 직접 연결되어 있는 숨관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알려져 있었으며, 곤충의 골수성 혈구세포는 호흡작용과 무관하다고 생각되었다.

연구팀은 초파리 유전학 및 이미징 기법을 사용하여 초파리 혈구세포 중 크리스탈세포(Crystal cell)*의 호흡조절 분자기전을 규명했다. 크리스탈세포란 초파리의 세 가지 골수성 혈구세포 중 흑색화 작용에 관여하는 혈구세포이다.

연구팀은 산소분압 변화에 따라 변화하는 혈구세포들의 움직임을 실측영상으로 촬영한 결과, 혈구세포들이 숨관과 혈장 사이에서 방향성 있게 이동함을 발견하였으며, 특히 이 과정에서 크리스탈세포가 주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밝혔다.

특히, 크리스탈세포의 이동은 산소농도에 따라 세포 내 단백질 상 변화를 일으키는 프로페놀 산화효소(PPO)에 의해 조절됨을 확인했다. 프로페놀 산화효소(Prophenoloxidase)는 페놀 산화효소의 전구체로 흑색화 작용에 관여하는 효소이며 헤모시아닌의 공통 조상 단백질이다.

또한, 유전자 조작을 통하여 크리스탈세포가 없거나 프로페놀 산화효소가 제거된 초파리 유충이 산소가 부족한 것과 같은 표현형을 보임을 발견했다.

진화학적으로 새롭게 규명된 곤충 혈구세포 / 자료이미지=한국연구재단

추가 실험을 통해 초파리 유충이 특히 먹이 속에 파묻혀 발생할 때 크리스탈세포의 산소 전달 기능이 필수적인 기전으로 작용함을 증명하였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개인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