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미세환경까지 구현한 오가노이드 '미니 장기' 제작 성공
상태바
심장 미세환경까지 구현한 오가노이드 '미니 장기' 제작 성공
  • 정 현 기자
  • 승인 2024.04.25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IBS 연구팀, 가톨릭대 연구팀 등 공동 연구 수행
- 약물 평가 및 질환 모델 구축, 재생치료 등 다양한 활용성 검증
- 논문, SCI급 저명 국제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 게재

[위즈뉴스] 국내 연구진이 이식 가능한 심장 오가노이드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연구성과를 거뒀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노도영)은 25일, 나노의학 연구단 조승우 연구위원(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가톨릭대 의과대학 박훈준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복합적인 심장 미세환경을 체외에서 구현하는 심장 오가노이드 제작 및 배양 기술을 개발했으며, 나아가 약물 평가와 질환 모델 구축, 재생치료와 같은 폭넓은 응용성을 검증해 머지않아 임상에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조승우 연구위원, 박훈준 교수, 민성진 조교수, 김수란 박사, 심우섭 박사과정생 / 사진=IBS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SCI급 저명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IF=16.6)’ 3월 22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논문명은 'Versatile human cardiac tissues engineered with perfusable heart extracellular microenvironment for biomedical applications'이며, IBS 조승우 연구위원과 가톨릭대 박훈준 교수가 공동 교신저자로, 성균관대 민성진 조교수와 연세대 김수란 박사후연구원, 가톨릭대 심우섭 박사과정생이 공동 제1저자로 참여했다.

"심장 조직을 재건하는 재생치료제로 활용 가능할 것"

공동 연구팀의 조승우 교수는 “이번 연구의 오가노이드는 향후 체외 모델 플랫폼으로써 신약 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고, 심장 조직을 근본적으로 재건하는 재생치료제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개발한 조직공학 기술은 다른 장기 오가노이드에도 접목해 추후 바이오산업 및 임상 치료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제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에 게재된 해당 논문

오가노이드란 줄기세포와 조직공학 기술을 통해 인공적으로 만든 장기유사체로, 신약의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다양한 심장 구성 세포로 이뤄진 심장 오가노이드는 심장의 3차원 구조와 생리적 기능을 구현해, 2차원으로 배양된 기존 세포 모델보다 우수한 점이 많다.

하지만 아직 개체 간 크기나 기능의 편차가 크며, 분화도나 성숙도, 기능성 등이 실제 심장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 이는 약물 평가의 정확도를 떨어뜨리고 이식 후 조직 재생 효과를 보장할 수 없어 실질적인 응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분화도란 줄기세포로부터 특수한 기능을 갖는 세포로 분화된 정도를 말한다. 가령, 심근세포의 경우 분화도가 높을수록 실제 심근 수준과 비슷해지고, 수축 기능과 같은 심근세포 고유 기능이 우수해지므로 약물평가용으로 활용하기 좋다. 

연구팀은 이를 극복하고자 심장의 물리적 및 생화학적 미세환경을 오가노이드에 구현해 기존 오가노이드의 한계를 효과적으로 개선했다.

우선, 장기 맞춤형 조직공학 기술을 개발해 새로운 형태의 심장 오가노이드를 제작했다. 실제 심장의 다양한 세포 구성을 그대로 구현하고자 인간 유도만능줄기세포로부터 분화된 심근세포 외에도 심장 섬유아세포, 혈관내피세포까지 세 종류의 세포를 혼합했다.

이후 혼합된 세포를 심장 조직 유래의 세포외기질 지지체 내에 배양해 심장 오가노이드를 제작했다. 이로써 실제 심장 조직 내 존재하는 다양한 세포 간 상호작용뿐만 아니라, 세포 및 세포외기질 간 상호작용도 구현하는 심장 오가노이드를 제작할 수 있었다. 

또한, 심장 내 혈류가 흐르며 산소와 영양분이 공급되는 동적 미세흐름을 구현하고자 미세유체 칩(microfluidic chip)을 활용한 동적 배양법을 개발했다. 미세유체 칩은 오가노이드 챔버와 배양액 챔버가 마이크로 크기의 채널들로 연결돼있으며, 이를 교반기 위에 올려놓는 방식으로 간단히 미세흐름을 제공할 수 있다.

이 배양법으로 기존의 정적 배양법과 달리 산소와 영양분을 오가노이드 내부까지 끊임없이 공급할 수 있었다. 이는 오가노이드의 생존율을 높이고 장기배양을 가능케 했다. 

이어 연구팀은 제작된 오가노이드의 응용 가능성을 검증했다. 먼저, 약물의 유효성 및 심장 기능에 이상을 일으키는 심독성을 예측하는 플랫폼으로 활용 가능하다. 부정맥 유발 위험도가 있는 약물을 오가노이드에 실험한 결과, 약물 반응이 기존 임상 데이터와 유사한 양상을 보였다.

또한, 오가노이드를 활용해 심장 섬유증, 긴 QT 간격 증후군 등 심장질환 모델 제작에도 성공했다. 

심장 미세환경 구현한 심장 오가노이드 제작 과정 및 우수성 / 자료이미지=IBS

그뿐만 아니라 심근경색을 유발한 쥐에 심장 오가노이드를 이식해 심장 재생치료 가능성을 확인했다. 오가노이드가 이식된 쥐의 심장은 수축 기능 향상, 섬유화 감소, 그리고 손상된 조직이 정상 조직과 유사한 수준으로 재생되는 효과를 보였다.

또한, 심장 조직 내 안정적으로 생착한 오가노이드는 심근세포끼리 유기적으로 연결돼 수축 관련 신호가 원활히 전달되도록 했다. 이는 향후 부정맥 유발 가능성을 줄이는 치료제로 활용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