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트랜드 트랜드
유엔세계식량계획(WFP) "블록체인 기술, 난민 자립증진에 도움된다"5일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회의(UDC)서
후만 하다드 유엔세계식량계획 신기술 책임자 (두나무제공) © 뉴스1

[위즈뉴스] 블록체인 기술이 난민의 신분확인과 자립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후만 하다드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신기술책임자는 5일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회의(UDC2019)에 참석해 "블록체인의 투명성과 상호호환성이 인도주의적 지원활동을 강화하고 난민의 자립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하다드 책임자는 전통적으로 인도주의적 지원은 쌀, 옥수수와 같은 '현물' 형태로 제공됐으나 최근에는 '현금' 기반의 지원(CBT, Cash-Based Transfer)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WFP의 지난해 CBT 규모는 17억달러(약 2조408억원)이며 이 비용는 매년 평균 87% 증가했다.

수혜자들은 식량이 아닌 현금을 지원받으면서 구매결정권을 갖게 된다. 현금은 선불카드, 모바일 화폐 형태로도 제공되며 외부에서 식량을 가져오지 않기 때문에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도 낳는다. 그러나 현금지원이 활성화되면서 수혜 정보 관리의 중요성도 대두됐다.

WFP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인도주의 기관 간 협업을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했다.

WFP는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신원관리로 어떤 기관을 통해 누가 어떤 지원을 받고 있는지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하다드 책임자는 "블록체인 기술 도입 후 지원이 시급한 대상을 파악하기가 쉬워졌다"며 "지원 업무의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면서 비용절감 효과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블록체인 디지털 신원관리는 신원을 확인할 수 없어 금융 서비스, 교육을 받지 못하는 난민들에게 도움이 된다"며 "이를 위해 뛰어난 신원관리 애플리케이션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다드 책임자는 암호화폐가 지원사업에 미칠 수 있는 긍정적인 요소도 소개했다. 그는 "현재의 기부 프로세스는 각국의 통화가 달러로 변환되는 과정에서 비효율적인 문제가 발생한다"며 "향후 암호화폐를 통한 기부가 활성화되면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암호화폐가 아직 변동성, 적법성 등의 문제를 가지고 있어 당장 도입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하다드 책임자는 "국가 차원에서 암호화폐를 발행한다면, WFP도 암호화폐로 기부금을 받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