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법SCI
"바닷물에서 희토류 '리튬' 캐내는 방법 개발" 포스텍 이상준 교수 연구팀 논문,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에 게재

[위즈뉴스] 포스텍은 26일, 기계공학과 이상준 교수와 박사과정 박성호 씨 연구팀이 알긴산 비드(bead)와 인산염 금속-유기 골격체(metal-organic framework, 이하 MOF)를 이용하여 바닷물에서 리튬을 회수하는 새로운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상준 교수(왼쪽)와 박성호씨 / 사진=포스텍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SCI급 저명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IF=13.325)에 게재됐다.

우리가 매일 사용하고 있는 휴대폰, 태블릿PC, 노트북에 들어가는 리튬이온 배터리에는 리튬이라는 희토류가 들어간다.

리튬은 남미와 중국, 호주에 90% 이상 매장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는 전량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특히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수요가 공급을 앞서 리튬 확보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상준 교수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바다에 녹아있는 2,300억 톤의 리튬으로 눈을 돌려 바닷물에서 리튬을 캐내는 방법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알루미늄 금속을 가교제로 사용하여 합성된 알긴산 비드가 알루미늄의 강한 정전기적 반발력 때문에 나트륨, 칼륨, 마그네슘을 강하게 밀어내고, 리튬을 효과적으로 흡착하는 현상을 확인했다.

또, 알긴산 비드 내부에 비정질(amorphous) 구조의 인산염 MOF를 충분히 자라게 하면, 리튬이 더 이상 흡착되지 못하고 강하게 반발하는 성질을 이용해 물과 리튬을 쉽게 분리할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을 이용하면 물에 녹아있는 이온과 유사한 크기의 분자들을 선택적으로 흡착해 리튬을 효율적으로 채굴할 수 있게 된다.

연구팀이 개발한 합성물은 복잡한 공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기때문에, 간단한 시설로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재료비와 저렴한 공정비용으로 해수나 염수로부터 리튬을 효과적으로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산업적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 현 기자  rovin@wiznews.co.kr

<저작권자 © 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