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트랜드 트랜드
테라-디콘,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기술 공동 연구 추진...첫주제로 '테라와 페이스북 리브라' 비교 분석
테라, 디콘 로고 © 뉴스1

[위즈뉴스] 소셜커머스업체 티몬의 신현성 창업자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테라가 암호경제학 연구소 디콘과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공동 연구를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퍼블릭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연구자료를 공유한다. 테라는 차세대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금융 인프라를, 디콘은 리서치 역량을 바탕으로 스테이블코인 및 네트워크 시뮬레이션을 연구한다.

디콘은 첫 번째 연구 보고서인 '암호경제학이 스테이블코인에 미치는 사업적 영향력'을 내놨다. 이 보고서는 테라의 스테이블코인과 페이스북 리브라를 가격안정화 및 컨센서스 메커니즘 측면에서 분석했으며 디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성은 디콘 대표는 "클라우드 컴퓨팅, 전력 사물인터넷, 라이브 스트리밍 네트워크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축적한 디콘의 경험과 테라 기술력을 활용해 기업이 지속해서 비즈니스를 혁신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첫 연구 보고서처럼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혜택을 대중이 이해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