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법SCI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심정지 환자 예후 예측" 세종병원 연구팀 논문, SCI급 저명 국제학술지 등재국제학술지 '레서스테이션(Resuscitation)' 4월호에 게재
전기현 임상연구실장(왼쪽)과 권준명 인공지능빅데이터센터장 / 사진=메디플렉스세종병원

[위즈뉴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은 30일, 임상연구실 전기현 실장(심장내과 과장)과 인공지능빅데이터센터 권준명 센터장(응급의학과 과장)으로 구성된 '인공지능-빅데이터'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논문이 SCI급 저명 국제학술지 '레서스테이션(Resuscitation, IF 5.863)' 4월 호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원외 심정지 환자의 소생 가능성과 신경학적 결과를 예측하는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AI) 알고리즘 개발에 관한 것으로, 국내 원외 심정지 등록 연구를 바탕으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심정지 환자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응급실 도착 시점까지의 데이터 즉, 나이, 성별, 그리고 언제, 어디서 심정지가 발생했는지, 목격자가 있었는지, 행인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했는지, 응급의료서비스의 초기 심전도 결과 이송 중 심박 재개가 이루어졌는지에 관한 데이터를 활용하여 예측 모델을 개발했으며, 정확도 검증을 시행한 결과 95%라는 높은 정확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와 관련해 전기현 임상연구실장은 “인공지능 관련 연구는 질병의 본질을 찾는 연구라기보다는 임상현장에서 의료진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도구를 개발한다는데 초점을 두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 실장은 “이번에 연구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119 구급 대원이 환자에게 심폐소생술 하면서 들어오는 순간 뇌 손상 발생 여부와 환자의 생존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면서 "(이는) 궁극적으로 환자의 예후를 예측하고 치료 방침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병원은 실제 상황에서 환자 치료는 물론 환자 안전에 쓰일 수 있도록 인공지능 기술 및 플랫폼 연구 개발을 지속적으로 주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현 기자  rovin@wiznews.co.kr

<저작권자 © 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 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