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위즈픽 위즈픽
[인스타북리뷰] '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 "맞아, 맞아!"책 <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 이슬아 지음, 문학동네 출간
@mybookmemo 인스타그램

[인스타북리뷰]

단숨에 읽었다.

취향이 제각각인 가족들끼리,
모처럼 의견일치!

"캬~ 이 책 재밌다"
"마자!"
"그땐, 나두 그랬지"

요즘 <핫>하단다.

이슬아 작가의 신간,
<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

자전소설?
자전만화?

글도 좋지만,
그림이 더 좋다.

<20대 남자손님>

엄마의 옷가게에 찾아 온 '남자애'

"뭐하는 애지?
가게는 어떻게 알고 온 거지?
섹스 경험이 많을까?"

20대 작가들의 표현, 참 거침이 없다.

<유치원>

"봉고차가 도착하고,
차문이 열렸는데 절대 그 안으로 들어가고 싶지 않았다"

"그곳엔, 나처럼 납치된 애들이 수두룩했다"

요즘 유아들의 머릿속은 저렇구나!

<누드모델>

여러 사람 앞에서 옷을 벗는 일에 대해 엄마는 뭐라할까.

"알몸이 되기 전에,
네가 걸치고 있는 옷이 최대한 고급스러웠으면 해"

엄마는,
예나 지금이나 역시 당당한 존재구나!

책 읽은 소감들.

울 가족의 막내,
"나도 울 땐 옴마얼굴이 되는데, 햐아~ 그걸 어떻게 알았지?"
.
공감, 
작품은 역시 '공감'이 생명력이구나!

 

정 현 기자  rovin@wiznews.co.kr

<저작권자 © 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 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