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학술뉴스
'바닷물 에너지 발전량 최적화 방안 연구'...인하대 조철희 교수 연구팀 우수논문상 수상(사)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춘추계학술대회에서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춘?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상을 수상한 인하대 조선해양공학과 학생들. 사진 왼쪽부터 황수진, 류신현, 문건웅 학생.(인하대 제공) /2019.1.9/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뉴스1) 인하대(총장 조명우)가 우리나라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대표하는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춘·추계학술대회에서 잇따라 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9일 인하대에 따르면 조철희 조선해양공학과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최근 열린 춘·추계 최우수논문, 우수논문상 시상식에서 ‘API(평균추출력, average power intercepted)를 적용한 국내 조류에너지 부존량 산정 연구’ 논문으로 춘계학술대회 우수논문상을, ‘조류터빈 삼각배치 최적화를 통한 발전량 향상 연구’ 논문으로 추계학술대회 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황수진(31)·류신현(26) 학생이 참여한 ‘API를 적용한 국내 조류에너지 부존량 산정 연구’ 논문은 국내 조류 관측 자료와 해수유동 수치해석 자료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영해의 조류에너지 부존량을 산정했다.

연구 결과 인천·경기, 전남 지역 조류에너지가 이론적 부존량의 82%가 집중돼 있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론적 부존량은 국내에 부존해 있는 이용 대상 에너지 총량을 의미한다.

이어 황수진·문건웅(25) 학생이 참여한 ‘조류터빈 삼각배치 최적화를 통한 발전량 향상 연구’ 논문에는 전방 터빈 간 이격거리와 전후방 터빈 사이의 이격거리 최적화해 조류터빈 평균 출력을 2.9% 향상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서남해안은 세계적인 수준의 조류에너지를 가지고 있고 이는 우리나라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중요한 토대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정 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