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문화
가곡 드라마 '시인 윤동주를 위하여'...탄생 100주년 기념 공연 열린다12일,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서

[위즈뉴스] '시인 윤동주를 위하여'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윤동주 시인의 삶을 조명해보는 기념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시인 윤동주를 위하여'라는 주제로 오는 12일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가곡 드라마로 진행되는 1부 무대는, 시인이자 독립운동가였던 윤동주의 29년 짧지만 주옥같던 삶을 중창과 무용으로 엮는다.

윤동주의 어린 시절 꿈, 시인이 되고 싶은 동주의 노래인 김광자의 ‘시인이 되어’, 동주와 선영이 나라를 사랑하는 하나 된 마음을 확인하고 부르는 이중창 김형태의 ‘그대의 이름’, 윤동주가 어려운 조국의 운명 속에서 시를 쓰고 여인을 생각하는 것에 대해 번민하며 다시 결의를 다지는 윤동주의 노래 이복남의 ‘시인 윤동주’ 등이 선보인다. 

2부는 어려운 조국의 현실 속에서 번민하는 한국 유학생의 노래인 ‘오늘은 몇시 인가요’(노래 채영재), 일본군에게 채포되어 생체 실험 중 동주가 어머니를 그리는 노래 ‘어머니’(노래 조성기), 밤하늘 별을 바라보며 자식을 기다리는 동주 어머니의 노래 ‘기다림’(노래 신복귀), 광복을 앞두고 옥사한 윤동주이지만 오늘날 우리와 함께 동행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이 시대 성악가의 노래 ‘아름다운 동행’(노래 신귀복) 등 윤동주의 시어를 선율에 담아 예술 드라마로 재탄생한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의미 있는 공연이 찾아온다. / 사진=더블류씨엔코리아

이번 공연은 서울문화재단 예술작품 지원 사업의 지원을 받아 서울문화재단, 서울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여 가곡 드라마의 형식으로 색다른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에 시인 임승환이 예술감독으로 참여하여 소프라노 김미현, 백은경, 오신영, 임청화, 테너 이동현, 배은환과 바리톤 이현호, 성궁용, 윤혁진(음악감독), 베이스 김요한으로 성악가들이 대거 출연하며, 피아노 임헌원, 박성희, 플루트 이미지와 네오아르떼 앙상블의 소프라노 박순정, 박정선, 이은숙, 박성옥, 테너 임재한, 주기행, 바리톤 황성춘, 서흥원, 피아노 최미나 등 연주가들이 함께 한다. 

이 공연은 네오아르떼, 윤동주100주년문화예술제가 주최하고 서울문화재단, 서울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경기문화콘텐츠진흥원, 한국여성문예원, 윤동주서시문학상 운영위원회가 후원한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더블유씨엔코리아로 하면 된다.

박장호 기자  

<저작권자 © 위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