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톡] "가끔은 격하게 외로워야 한다" 김정운
상태바
[공감톡] "가끔은 격하게 외로워야 한다" 김정운
  • 편집팀
  • 승인 2017.04.0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운의 책 '가끔은 격하게 외로워야 한다'에서
서울 양천구 안양천변의 명자꽃 / 사진=위즈뉴스

 

[위즈뉴스 공감톡]

"가끔은 격하게 외로워야 한다"

 

고마움과 감사함은 그리움의 방법론이다. 인간이 가진 가장 아름다운 정서는 '그리움'이다.

고맙고 감사한 기억이 있어야 그리움도 생기는 거다.

김정운의 책 <가끔은 격하게 외로워야 한다>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