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척수액 암종증 항암치료법 연구" 국립암센터 곽호신 박사,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상태바
"뇌척수액 암종증 항암치료법 연구" 국립암센터 곽호신 박사,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 정 현 기자
  • 승인 2020.07.0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척수액 암종증 연구로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논문 다수 발표

[위즈뉴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3일, 희귀암센터 뇌척수종양클리닉의 곽호신 박사(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교수)가 지난달 27일 개최된 ‘제30차 대한뇌종양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학술지 부문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곽호신 박사 / 사진=국립암센터
곽호신 박사 / 사진=국립암센터

뇌척수종양클리닉의 곽호신 박사 연구팀은 2008년부터 유효한 치료방법이 없는 뇌척수액 암종증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오고 있다. 뇌척수액암종증은 뇌척수액 내로 암세포가 전이되는 상태를 말한다. 

곽호신 박사팀은 지난 2013년에는 수두증(뇌척수액의 흐름이 암세포로 막히는 합병증) 상태로 뇌척수액 항암치료가 불가능한 뇌척수액 암종증 환자들에서 뇌실-요추 관류치료법을 고안해 임상 1상 연구결과를 SCI급 국제학술지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Oncology(IF=2.65)'에 발표했다. 수두증은 뇌척수액의 흐름이 암세포로 막히는 합병증이다.

또, 2015년에는 인공뇌척수액을 지속적으로 주입하는 뇌실-요추 관류 항암치료법의 임상 2상 연구결과를 SCI급 국제학술지 'The Oncologist(5.025)'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전의 임상 1상 및 2상 결과에서 뇌실-관류 항암치료법의 부작용인 오심, 구토, 수면장애가 관류속도와 관련이 있음을 확인하고, 이번 연구에서는 관류속도를 기존 20mL/h에서 15mL/h로 낮추어 치료효과는 유지하면서 부작용은 줄일 수 있음을 보고했다.

해당 논문은 지난 4월 대한뇌종양학회, 대한신경종양학회 및 대한소아신경종양학회의 공식 저널인 Brain Tumor Research and Treatment에 게재됐다.

곽호신 박사는 “이번 수상은 표준치료법이 없는 뇌척수액 암종증 환자들이 항암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꾸준히 치료법을 연구·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사명감과 의지를 갖추고 희귀난치암 극복을 위한 최적의 치료법 개발 및 환자 진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