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당귀 추출물 불임치료 가능성 확인" 건양의대 학부생들 논문,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상태바
"참당귀 추출물 불임치료 가능성 확인" 건양의대 학부생들 논문, SCI급 국제학술지 등재
  • 정 현 기자
  • 승인 2020.02.14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학술지 'BMC보완대체의학(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IF=2.479)' 최신호 게재
왼쪽부터 건양의대 약리학교실 강재구 교수, 김성은 학부생, 이주은 학부생, 미생물학교실 박석래 교수 / 사진=건양대학교
왼쪽부터 건양의대 약리학교실 강재구 교수, 김성은 학부생, 이주은 학부생, 미생물학교실 박석래 교수 / 사진=건양대학교

[위즈뉴스] 건양대학교는 10일, 의과대학 학부생들이 발표한 논문이 SCI급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배아의 자궁 착상에 도움을 주는 천연물질 추출물 발굴’이라는 주제로 발표된 이번 논문에는 건양의대 본과 3학년 김성은, 이주은 학부생이 참여했으며, 이들 학부생들은 건양대학교 대학중점연구소 산부인과 이성기 교수 연구팀에 참여해 수정된 배아가 자궁 내막에 착상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천연물질 연구를 시행해 왔다.  

이번 연구에서 이들 연구팀은 참당귀 추출물인 ‘데커시놀(Decursinol)’의 효과를 입증해, 불임 해결의 가능성을 여는 쾌거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연구의 성과를 담은 논문은 SCI급 국제학술지 'BMC보완대체의학(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IF=2.479)' 최신호에 게재됐다. 논문의 제목은 'Decursinol from Angelica gigas Nakai Enhances Endometrial Receptivity during Implantation'이다.

이들 학부생들은 앞서, 지난해 런던에서 열린 국제학술대회(International Woman Health and Breast Cancer Conference)에서 ‘자궁내막 수용성 향상을 통해 배아 착상에 도움을 주는 참당귀 추출물질, Decursinol에 관한 연구’에 대한 성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연구팀의 김성은, 이주은 학부생은 “학생으로서 연구 활동에 참여하고 국제저널에 논문이 게재되는 성과를 올리게 되어 영광”이라며 “앞으로 임상연구에 더 많은 열정과 관심 가지고 끊임없이 배우면서 국민보건 향상에 도움이 되는 의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지도교수인 강재구 교수는 “건양의대는 체계적인 교육과 최첨단 의료장비를 갖춘 건양대병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능동적인 임상의학실습과 연구를 실시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는 대학”이라며 “학생연구 인턴십이 연구에 관심과 연구팀과의 협력 등을 배우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건양대학교 의과대학 ‘학생연구 인턴십 프로그램’은 학부 의대생들을 대상으로 매 학기마다 진행하는 연구 참여 장려 및 연구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건양의대는 미생물학, 생화학 등 기초의학교실부터 외과, 산부인과 등 임상의학교실, 그리고 의료정보학교실까지 다양한 분야의 교수진과 학생연구원을 연결해 의과대학 학생들이 학부시절부터 연구에 관심을 갖고 자율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