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삼성 모바일, 블록체인 대중화 앞당길 것"
상태바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삼성 모바일, 블록체인 대중화 앞당길 것"
  • 박장호 기자
  • 승인 2019.11.02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2019'(SDC2019)서
전존(John Jun) 미국 삼성전자 콘텐츠·서비스 디렉터(왼쪽)와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 (SDC2019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위즈뉴스] "삼성전자 모바일은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앱)의 대중화를 앞당길 훌륭한 수단이라고 생각합니다. 삼성전자 모바일은 이미 수많은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블록체인 서비스를 실험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습니다."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는 지난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2019'(SDC2019)에 참석해 삼성전자의 블록체인 서비스가 생태계 확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이용자의 프라이빗 키(비밀번호)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암호화폐 지갑 '삼성 블록체인 월렛', 블록체인 개발자를 위한 개발 도구 '삼성 블록체인 SDK'를 선보인 바 있다.

부테린 창시자는 전존 미국 삼성전자 콘텐츠·서비스 디렉터가 "삼성전자 모바일과 이더리움이 모바일 블록체인 생태계에 어떤 기여를 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삼성 모바일은 이더리움 기반의 앱을 시작하기에 좋은 플랫폼이며 블록체인 앱 대중화를 위해 여러 실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모바일'을 강조한 배경에 대해서 부테린 창시자는 "이미 우리는 모바일로 업무를 처리하는 데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블록체인 앱도 모바일 기반으로 확장되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5세대(5G) 네트워크 기술이 블록체인에 미칠 영향에 대해 부테린 창시자는 "5G 블록체인의 확장성에 절대적으로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이 향후 5년 내 어떤 산업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는 "탈중앙화 금융, 암호화폐, DID등 특정 한 영역에 영향을 미치기보다는 여러 산업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도 "다만 페이스북 리브라 같은 소수의 기업만이 참여하는 기업형(컨소시엄)체인보다는 퍼블릭체인이 살아남을 것은 확실하다"고 답했다.

앞서 부테린 창시자는 지난 9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컨소시엄체인은 모든 사람이 동등한 권리를 행사할 수 없고, 소수에 의해 주도되는 것이 문제가 될 수 있다"며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같은 퍼블릭체인만이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이끌 수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부테린 창시자는 블록체인 개발자들을 위한 조언으로 "속도 등 블록체인이 가진 한계는 이른 시간 내 기술로 극복할 방안으로 이를 고민하기보다는 이용자의 안전한 사용환경에 집중했으면 한다"며 "뭐든 만드는 것부터 시작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